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조치 해제로 내년부터 중국산 마늘이 물밀듯이 밀려들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단기적으로 급격한 수입증가 현상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는 연구분석결과가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김병률 채소관측팀장은 28일 `마늘 세이프가드 해제의 파급영향과 대책'이라는 연구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이프가드가 풀리는 첫해인 내년의 경우 중국산 수입마늘이 국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국내 총소비량(최대 45만t 추정)의 10%수준인 5만t정도에 그칠 것으로 분석됐다.

김 팀장은 "이는 국내 마늘산업 보호를 위해 중국산 마늘에 대해 긴급관세를 부과하는 세이프가드 조치(2000년 6월1일∼2002년 12월31일)를 발동하기 이전인 지난99년의 중국산 마늘 수입량(4만5천t)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김 팀장은 "중국산 마늘은 신선냉장마늘, 냉동마늘, 건조마늘, 초산조제마늘등의 형태로 수입되고 있는데, 이 중에서 국산 마늘과 모든 용도에서 완전대체가 가능한신선냉장마늘의 경우 국산 마늘과 가격차가 ㎏당 400원에 불과하고 소비자들이 국산마늘을 선호하는 점을 감안할 때 급격한 수입증가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팀장은 또 "가공업체에서 장아찌용으로 사용되는 중국산 초산조제마늘도 이미 국내 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실정이어서 수입이 더 증가하지는 않을것으로 전망되며, 요식업체 등에서 다대기용으로 주로 이용되는 냉동마늘 역시 고정소비처가 제한돼 있어 단기적으로 수입물량이 크게 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팀장은 하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중국산 마늘의 국내 시장 점유율이 계속 높아질 것이기 때문에 노동력과 인건비 절감을 위해 파종.수확기계를 개발, 보급하고 마늘 농가의 규모화를 유도하는 등 경쟁력을 제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기자 s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