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원 바코드가 국내에 본격 도입돼 앞으로는 단순한 숫자 외에도 한글과 그림 등 다양한 정보를 표현할 수 있게 됐다.

산업자원부 기술표준원은 한글과 문서, 사진, 그림 등 대량의 정보를 표현할 수 있는 2차원 바코드의 국제표준 2종을 한국산업규격(KS)으로 제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제정된 것은 세계시장 점유율이 60-70%나 되는 미국의 `PDF417'과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지역에서 주로 사용되는 일본의 `QR코드' 등이다.

이에 따라 지난 99년 제정된 `데이터 매트릭스'와 `맥시 코드'를 합쳐 2차원 바코드 KS는 모두 4종이 됐다.

2차원 바코드는 기둥 모양의 기존 1차원 바코드에 비해 200-300배의 정보를 입력할 수 있어 상품 제조시기와 품질, 가격 등 다양한 정보를 입력,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앞으로는 유통.물류 분야 외에도 금융서비스, 문서 및 신분증 코드화 등고도서비스와 행정 분야에도 적용할 수 있게 됐다고 기술표준원은 말했다.

예컨대 은행 공과금고지서에 주요 정보를 2차원바코드로 표시할 경우 수납업무를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고 신분증의 신상정보 및 사진을 코드화해 위변조를 방지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준영기자 princ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