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전력과 지역난방에 이어 도시가스 요금도 인상돼 올 겨울 난방비 부담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30일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11월1일부터 도시가스 요금을 ㎥당 평균 18.00원 올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매요금은 현행 ㎥당 354.49원에서 372.49원으로 5.1% 인상된다. 또 소비자요금은 서울시 기준으로 397.58원에서 415.58원으로 4.5% 오른다. 산자부 관계자는 "고유가로 액화천연가스 도입가격이 상승한데 따른 것"이라면서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산자부는 이에 앞서 지역난방요금 현실화작업을 통해 지난 1일부터 한국지역난방공사와 LG파워 등이 공급하는 전국 85만 가구의 요금을 9.8% 인상, 적용중이다. 이와 함께 심야전력을 사용중인 60만 수용가도 대폭 인상된 요금이 적용되는 첫겨울을 맞이하는 만큼 전기요금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심야전력의 경우 지난 6월 평균 20% 인상됐지만 이 가운데 난방용인 심야전력 `갑'의 동절기(10-3월) 요금은 23.20원에서 31.20원으로 34%나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정준영기자 princ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