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일 근무제 도입을 위한 정부의 입법안 마련이 지연되고 있다. 14일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노사정위원회 협상이 결렬된 뒤 이달초까지근로기준법개정안을 마련, 관계부처 회의와 경제장관간담회 등을 거쳐 20일께 정부안을 입법예고할 방침이었으나 아직 노동부안도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 이는 노사정위 협상이 결렬된 뒤 재계가 주5일 근무제 정부입법 내용을 유리하게 끌어가기 위해 지속적으로 압박을 가하는 등 정부입법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여건이 조성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노동부는 정부 입법안을 확정하기 이전에 최대한 각계의 의견수렴을위해 경영계와 노동계 인사, 국회 환경노동위원, 관계부처 관계자 등을 만나 정부입법의 불가피성 등을 설명하는 등 사전 정지작업을 진행중이다. 노동부는 또한 정기국회에 개정안을 제출하기 위해 정부안이 확정되면 통상 입법예고기간인 20일을 10일로 줄이고, 1개월씩이 걸리는 규제심사와 법제심사를 동시에 진행해 20일로 줄이는 등 입법절차를 최대한 단축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주5일 근무제 실시 현황과 대국민여론조사 등을 통해 정부입법의 당위성 등을 적극 알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노동부 관계자는 "정부안이 확정된 뒤 노사 반발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계 인사들을 대상으로 의견을 듣고 정부입장을 설명하는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며 "입법이 다소 늦어지고 있지만 사전정지작업 차원이기 때문에 9월말이나 10월초에는 법안을 국회에 제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ofcour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