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4일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복구를 위해 도로.하천.교량 등 공공시설 응급복구를 위해 재해대책 예비비 150억원을 긴급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중앙청사에서 9개 부처 차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해복구대책 관계차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650억원의 자금을 긴급 조성해 피해중소기업에 대해 최고 10억원까지 신용대출해 주기로 했다. 또 침수주택에 대해서는 수리비로 세대당 60만원씩, 파손된 주택에 대해서는 복구보조비로 한채당 810만원을 지급하고, 피해 건축물에 대해서는 취득세.등록세.면허세를, 유실농지에 대해서는 농업소득세를 면제하는 등 세제혜택을 주며 수해주민중.고생 자녀의 학비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이어 정부는 침수지역 생활쓰레기와 댐.저수지 등의 유입쓰레기 등을 신속히 제거하고 전염병에 대비, 수해지역에 대한 방역활동을 강화하며 호우를 틈탄 오.폐수방류행위를 특별단속해 엄중처벌키로 했다. 한편 정부는 집중호우 피해가 큰 김해.여주.원주 등 35개 시.군에 대해서는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을지연습 훈련에서 제외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