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시설에 입소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이달부터 근로소득의 70% 이상을 1년 넘게 장기저축할 경우 소득 규모와 상관없이 시설생계비를 계속 지급받는다.

현재 시설 수급자에게는 1인당 한달에 9만9천원의 시설생계비를 국가가 시설장에게 지급하고 있으나 수급자 본인소득이 월 10만원 이상인 경우 본인이 생계비를내도록 돼 있다.

보건복지부는 시설 입소자가 근로소득이 수급자 선정 기준금액을 넘어 수급자에서 탈락할 것을 우려해 직업활동을 꺼리는 등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복지부 관계자는 "근로소득에서 실비와 필수지출비용을 제외하고 70%이상을 저축할 경우 국가가 시설생계비를 계속 지급하도록 했기 때문에 근로능력이 있는 시설수급자의 근로의욕을 고취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재석기자 bond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