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차가 칼로스, 클릭 등 새 모델이 잇따라 출시돼 '세컨드 카'로 인기를 끌면서 판매실적이 크게 늘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소형 승용차 판매는 2만3천966대로 4월보다 18.9% 늘어 중형차(9.4% 증가)나 대형차(6.3%),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4.8%), 미니밴(6.7% ) 등을 제치고 차급별로 가장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SUV, 미니밴을 합한 승용차 시장에서의 점유율도 4월 17.8%에서 5월 19.5%로 약간 높아졌다.

지난 93년 무려 61.6%를 차지했던 소형차 판매비중은 95년 49.2%, 97년 40.6%,99년 27.7%, 지난해 20.6%로 점점 축소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최근 소형차 판매가 다시 늘어나는 것은 대우차 칼로스가 지난달 2일 출시된 뒤 한달간 3천622대가 팔리며 대우차의 주력 차종으로 자리잡았고 현대차 클릭도 21일 선보인지 불과 10일만에 1천501대가 판매됐기 때문.

더욱이 오는 9월께 르노삼성차도 법인 출범 후 처음 선보이는 새 모델인 준중형SM3를 내놓을 예정이어서 소형차 판매 비중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소형차와는 달리 지난달 경차의 판매는 전월 대비 6.6%, 작년 동월 대비42.2%, 또 1-5월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25.4% 줄었으며 시장점유율도 지난해 1-5월8.5%에서 올해 5.1%로 더욱 위축됐다.

업계 관계자는 "승용차가 고급화, 대형화하면서 `세컨드 카'도 경차보다 소형차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