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 재정수지가 지난달 3천여억원의 당기수지 흑자가 발생하면서 안정세를 찾고 있다.

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5월 건강보험 재정 수입은 1조6천210억원, 지출은 1조3천40억원으로 3천170억원의 당기 흑자가 발생했다.

이같은 흑자는 올들어 매월 2천918억원이 배정되던 지역재정 국고보조금이 5월에는 두배로 늘어난데다 직장과 공.교 재정의 지난해 보험료 중간정산으로 보험료수입이 4월의 4천600억원에서 5천100억원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담배부담금 수입도 4월 240억원에서 384억원으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올해 1∼5월 당기적자는 448억원으로 줄었고 총 누적적자도 4월말 2조1천727억원에서 5월말 현재 1조8천555억원으로 감소해 월 13억원의 이자부담이 줄어들게 됐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봄철 황사와 독감 영향으로 5월달 보험급여비가 4월보다 1천100억원이 늘어났는데도 국고지원금 조기배정 등으로 재정수지가 안정되고 있다"며 "앞으로 국고지원을 앞당겨 누적적자에 따른 이자부담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재석기자 bond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