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1일 월드컵 기간에 국가 이미지를 훼손하는 불법파업이나 집단행동에 대해 예외없이 법에 따라 엄중 대응키로 했다. 또 양대 노총에 대해 무파업 선언 등을 통해 노사평화 분위기를 이끌어내 줄 것을 거듭 촉구하고 이를 위해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에게 특별담화 발표를 건의키로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중앙청사에서 이한동(李漢東) 총리 주재로 노동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월드컵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선 온국민의 협조와 참여가 필요하며 특히 노동계의 협조가 중요한 관건"이라고 판단, 이같이 결정했다. 정부는 경기장 반경 1km, 선수단 숙소 주변 및 보조경기장 반경 0.6km이내 지역을 특별치안구역으로 설정, 집회 및 시위를 일절 불허하고 불법적인 집회.시위에 대해선 모든 수단을 동원, 강력 저지키로 했다. 특히 특별치안구역내에선 현행법상 사전신고대상이 아닌 `1인 시위'에 대해서도시위자제를 요청.유도키로 하는 등 사실상 불허키로 해 논란이 예상된다. 정부는 민주택시노조, 금속노조, 보건의료산업노조 등 노동계 일부가 월드컵 기간 파업강행을 선언한 것과 관련, 차량을 이용한 과격시위나 국민건강을 담보로 한불법파업, 공무원의 불법적 집단행동 등에 대해 우선적으로 강력 조치키로 했다. 또 사업주들이 월드컵을 빌미로 노조의 정당한 요구를 무시하거나 부당노동행위를 할 경우 철저히 조사해 엄정조치키로 하고, 양대 노총이 요구하는 주5일 근무제시행과 비정규직 보호 등 근로조건 개선에 대한 요구사항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