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과학 경쟁력이 세계 10권에 들어섰다.

과학기술부는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IMD)이 발표한 "세계경쟁력 연감 2002"를 분석한 결과 한국의 과학 경쟁력이 지난해 21위에서 11단계가 높아진 10위로 평가됐다고 30일 밝혔다.

한국 과학경쟁력은 외환위기 영향으로 지난 97년 22위에서 98년 28위로 떨어졌으나2000년 다시 22위로 올라선 후 올해 처음으로 10위권에 들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위를 차지했으며 일본 스위스 독일 스웨덴이 그 뒤를 이었다.

과기부 관계자는 "이번 평가결과는 한국 과학기술의 수준이 선진국에 바짝 다가섰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근 기자 choi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