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30일 하이닉스 반도체 이사회의 매각 MOU(양해각서) 거부와 관련, 향후 하이닉스의 처리는 채권단이 결정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재정경제부 변양호 금융정책국장은 "앞으로 하이닉스 처리는 전적으로 채권단이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하고 "채권단이 신규지원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매각 불발에 따른 추가적인 시장 불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변 국장은 "마이크론과의 재협상 여부는 전적으로 마이크론에 달려있을 것"이라며 "하이닉스의 메모리 및 비메모리 사업과 고용 등 경영현황에 비춰볼 때 고용불안등 부담이 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이닉스가 독자생존할 수 있는 지 여부는 채권단이 판단할 사안이나 현재는 현금흐름이 균형 정도의 수준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우기자 ju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