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중부선 철도사업계획이 앞당겨져 동해 북부선과 함께 2010년 완공될 전망이다.

30일 건설교통부가 내놓은 `동해선 철도.도로 시행계획'에 따르면 남북간에 단절된 강릉-군사분계선 동해북부선(127㎞) 연결공사와 포항-삼척 동해중부선(171.3㎞)건설공사를 동시에 완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건교부는 내달 7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서울에서 열리는 제2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에서 남북이 구체적인 일정을 합의하고 재원조달 방안이 마련되는대로 공사에 착수키로 했다.

추정사업비는 동해북부선이 1조8천542억원, 중부선이 2조4천410억원이며 사업기간은 8년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여 이르면 2010년 완공이 가능하다.

건교부는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올 상반기중 동해북부선과 중부선 연결사업에대한 기본설계와 실시설계에 착수키로 했다.

동해북부선과 중부선이 완공되면 부산-포항 동해남부선 147.8㎞와 삼척-강릉 58㎞가 이어져 부산에서 군사분계선까지 504.1㎞에 이르는 동해선 전노선이 완성, 부산과 유럽을 연결하는 최단거리의 철도노선이 탄생한다.

그러나 동해선 철도 연결사업에 장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 건교부는 우선 1단계로 1천314억원을 투입해 군사분계선-저진 9㎞의 철도를 연결(공사기간 18개월추정)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건교부는 이와함께 동해선 도로 연결을 위해서는 89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남북간에 끊어진 국도 7호선 통일전망대-군사분계선 4.17㎞를 복원키로 했다.

금강산 관광 조기 활성화 차원에서는 금강산 전망대에서 군사분계선까지 임시도로를 개설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 이르면 내년말부터 금강산 육로관광이 성사될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추병직 차관은 "동해선의 완공은 강원권의 지역개발과 관광수입 증대효과를 꾀수 있을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대륙철도와 연계, 한반도가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랜드브릿지로서의 물류기지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yk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