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드리기만 하면 열리나". 미국이 한국 자동차시장에 대한 통상압력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수입차시장에서 지난 98년 2대 중 1대 꼴의 점유율을 보였던 미국산 자동차는 지난해 5대중 1대 꼴 이하로 뚝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다임러크라이슬러, 포드, 제너럴모터스(GM) 등 미국산은 지난 98년 899대가 등록돼 전체 수입차(1천807대)의 49.8%를 차지했으나 99년 31%(2천809대 중 872대), 2000년 24.9%(5천399대 중 1천345대), 지난해 17.5%(9천779대 중1천711대)로 점유율이 급락했다. 반면 BMW, 벤츠, 아우디, 폴크스바겐 등 유럽산 점유율은 98년 29%(524대)에서 99년 44.3%(1천244대), 2000년 46.4%(2천507대), 지난해 60.9%(5천953대)로 99년 미국산의 점유율을 따라잡은 뒤 점차 격차를 넓혀가고 있다. 즉 전체 수입차 가운데 미국산은 98년 10대 중 5대에서 지난해 2대 이하로 줄어든데 비해 유럽산은 같은 시기에 10대 중 3대에서 6대 이상으로 늘어난 것. 특히 도요타를 비롯해 닛산, 미쓰비시, 혼다 등 일본차의 등록대수도 98년 32대(1.8%), 99년 88대(3.1%), 2000년 287대(5.3%), 지난해 1천359대(13.9%)로 판매대수와 점유율이 모두 급증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처럼 수입차가 국가별.메이커별로 판매실적에서 차이를 보이는 것은 독일, 일본차 수입업체들이 판매보상제 실시, 금융서비스 지원, TV광고 방영 등 적극적 판촉활동과 함께 한국 인문학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등 `토착화''에 상대적으로 심혈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 업계 분석.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차 판매량은 경쟁력 있는 모델의 도입, 홍보활동, AS 강화 등 마케팅 노력을 얼마나 적극적으로 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수입차 판매도 대형차 위주로만 이뤄져 지난해 2천㏄ 이상 대형차 등록대수가 국산차는 24.2%였으나 수입차는 78.9%였고 1천500㏄ 이하 소형차는 국산이30.5%, 외제는 0.6%였다. 따라서 한국시장 점유율도 1천㏄ 이하 경형은 `0%'', 1천-1천500㏄는 0.02%, 1천500-2천㏄는 0.38%, 2천㏄ 이상은 2.68%로 배기량이 클수록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