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는 6일 보도자료를 내 "정부가 금강산관광과 관련, 현대아산에 대해 남북협력기금에서 손실보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통일부의 한 당국자는 "정부가 금강산관광사업과 관련해 현대아산측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중인 방안이나 구체적으로 결정한 방안이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금강산관광사업의 경우 시행전에 손실보전 약정이 체결되지 않아 남북협력기금법상 손실보전 방안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주용성기자 yongs@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