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마다 하나씩의 문화운동을 펼치자는 주장이 재계에서 공식 제기됐다.

재계의 문화예술 진흥을 목적으로 결성된 한국메세나협의회 손길승 회장(SK 회장)은 14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메세나 대상' 시상식에서 "기업과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차원에서 기업들이 문화예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면서`1사(社) 1문화(文化)운동'을 공식 제의했다.

손 회장은 "기업의 상품이나 서비스가 해외에서 제대로 평가받으려면 문화상품의 우선 진출이 시급하다"며 "각 기업이 하나의 문화를 선정,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 올리기 위한 방안으로 1사 1문화 운동을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이번 운동은 기업 뿐만 아니라 국가 경쟁력 제고에 필수적인 21세기 신경제 르네상스 운동"이라며 "기업이 문화예술을 기업 경영을 위한 경영 기법으로 인식,문화를 양성하지 않으면 기업과 국가 모두 경쟁력을 갖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교보생명이 대산문학상 등 문학부문을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상을 수상했으며 한국도자기가 중소기업 부문 공로상, 대상과 제일화재가 창의상, 포스코와 동주가 보급상을 각각 수상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