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으로 활용하기 위해 이달말까지 범 정부차원의 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오는 12월에 양국 정부 관계자 및 민간 전문가들로 `21세기 한중 경제협력연구회'를 발족해 공동 발전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재정경제부는 14일 `중국의 WTO 가입 영향과 대응'이란 보고서에서 "중국의 WTO가입으로 대중국 경제협력은 무역, 투자를 중심으로 전면적이고 급진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며 "그동안 조성된 교류 인프라를 확충하고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협력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재경부는 따라서 이달말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어 ▲금융.정보기술.CDMA(코드다중분할접속방식)통신.완성승용차.문화 등의 한.중 경제협력 확대 ▲가격경쟁력보다품질.서비스 개선 ▲통상마찰 완화 등 분야별 종합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또 중국 국가발전계획위원회 등 중국측 인사 10여명과 `21세기 한중 경제협력연구회'를 만들어 교류증진 및 공동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통상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해법도 찾기로 했다.

재경부는 이와 함께 정부 부처와 국책.민간연구소 인사로 최근 구성한 `중국 전문가포럼'과 관계 부처 실무자회의를 조만간 열어 중국 진출전략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재경부는 중국의 WTO 가입으로 대중국 수출이 12억~15억달러 늘어나겠지만 중국 상품의 경쟁력이 높아져 중국시장은 물론 세계 주요 수출시장에서 우리 제품의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농수산물 수입 급증으로 인한 통상 마찰, 불법 노무인력의 유입 및 상표 도용 등에 따른 비경제 분야의 마찰도 우려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기자 kms123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