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자원부는 경기활성화 및 설비투자 촉진을 위해 산업기반기금의 지원규모를 현행 5천2백91억원에서 5천5백10억원으로 2백19억원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산업기반기금은 부품.소재산업 및 지식기반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간 설비투자를 지원하는 정책 자금이다.

산자부는 올들어 민간 설비투자의 감소추세가 지속됨에 따라 지난 9월 1차로 산업기반기금을 1천2백12억원 늘렸으나 설비투자의 침체가 지속됨에 따라 이번에 추가로 확대했다.

정부는 서비스업 부문의 지원을 위한 유통합리화 사업에 85억원, 중소기업들의 산업단지 입주 등을 지원하기 위한 산업단지 활성화 사업에 1백34억원을 각각 지원할 예정이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