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국제 금가격은 뉴욕증시가 금리 인하 기대심리와 경기지표 발표를 앞두고 강세를 보인 가운데 280달러선 밑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가격은 지난 주말 종가보다 온스당 1.30센트하락한 279.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뱅크의 한 애널리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지난 몇주동안 획기적이고 흥미로운 뉴스의 부족으로 국제 금가격은 280달러선을 유지했었다"면서 "당분간 금가격은 278달러에서 282달러선을 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기자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