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부는 전자상거래의 핵심수단인 전자지급결제수단 표준안을 오는 12월까지 마련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정통부는 이를 위해 우선 IC카드형 전자화폐 공동단말기 표준안을 마련하고 표준화된 단말기를 가맹점에 보급해 복수의 단말기 사용으로 인한 중복투자를 방지할계획이다. 정통부는 아울러 IC카드형 전자화폐를 통한 인터넷 전자지급 결제 활성화를 위해 PC용 IC카드 리더기를 표준화하고 이를 정부 조달PC의 규격으로 채택해 확산을유도키로 했다. 현재 국내 IC카드형 전자화폐는 K-Cash 등 5종으로 업체별로 서로 다른 표준으로 구성돼 있어 상호호환이 어려운 실정이다. 정통부는 또 교통카드로 사용중인 비접촉식(RF) 전자화폐 표준화를 위해 교통카드 판독기 보안응용모듈(SAM) 표준화를 추진중이며 12월까지 교통카드 판독기용 표준 SAM을 제정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한국전자지불포럼을 통해 B2B(기업간 전자상거래) 전자지급결제 수단인 전자외상매출채권 등의 표준화도 추진키로 했다. 정통부 관계자는 "전자상거래에 활용되는 신용카드 결제 대행서비스 및 전자화폐 발행 등 서비스에 관한 법률이 현재 의원입법으로 추진중인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현성기자 rhe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