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22일 "우리나라는 지식산업과 물류산업을 결합시켜 동북아 물류중심국가로 발전할 것"이라면서 "한반도시대가 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낮 동북아 경제포럼 한국위원회 회장인 남덕우(南悳祐) 전 총리를 비롯한 포럼 회장단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오홍근(吳弘根)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통령은 또 "한반도에는 바야흐로 남북간 화해와 경제협력의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으며 한반도 안정과 긴장완화는 동북아 물류중심으로 자리잡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같은 남북화해와 지정학적 이점을 각국의 민간 지도자들에게 알려주는 등 물류대국을 통한 경제도약을 적극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김 대통령은 "미국의 테러사태와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의 경제침체로어려움이 있으나 국민들과 힘을 합해 빠른 시일내에 경제를 회복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참석자들이 자유무역지대 설치, 각종 법령 및 제도의 획기적개선, 청와대 직속의 물류관련 총괄조직 신설, 동북아개발은행 설립 등을 건의한데대해 "시의적절한 제안으로 보며 관계부처가 적극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동북아 경제포럼은 우리나라를 비롯, 중국, 일본 등 동북아 국가간의 경제협력을 통해 긴장완화와 신뢰증진에 기여하고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설립된 민간협력기구이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