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22일 낮 동북아 경제포럼 한국위원회 회장인 남덕우(南悳祐) 전 총리를 비롯한 경제포럼 회장단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했다.

김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동북아 중심에 위치한 지정학적 이점과 남북 화해협력의 진전을 통해 우리나라가 동북아 물류 중심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의 안정과 긴장완화는 우리가 동북아 물류중심국으로자리잡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국민과 힘을 합쳐 빠른 시일내에경제를 회복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대통령은 참석자들이 자유무역지대 설치, 각종 법령 및 제도의 획기적 개선, 청와대 직속의 물류관련 총괄조직 신설, 동북아개발은행 설립 등을 건의한데 대해 "관계부처가 적극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동북아 경제포럼은 우리나라를 비롯, 중국, 일본 등 동북아 국가간의 경제협력을 통해 긴장완화와 신뢰증진에 기여하고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설립된 민간협력기구이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