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방공정거래사무소는 21일 산업용 기계 등제조업체인 정우산기㈜에 대해 불공정 거래행위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사무소에 따르면 정우산기㈜는 퓨전산업과 하도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계약서를 교부하지 않았으며 어음할인료 363만여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공정거래사무소는 정우산기㈜에 계약서 교부와 어음할인료 지급을 명령했다.

(대전=연합뉴스) 정윤덕기자 cobr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