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자와 실업률이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이는 취업 증가에 의한 것이 아니라 구직 포기 등으로 비경제활동 인구가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지표만 좋아진 `속빈 강정'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실업자는 74만5천명, 실업률은3.3%로 지난 5월보다 3만5천명, 0.2%포인트가 각각 하락했다. 이는 지난 97년 12월 실업자 65만7천명, 실업률 3.1%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것이다. 또 실업자가 지난 2월 106만9천명을 고비로 4달째 급감했다. 계절적 변동요인을 뺀 계절조정 실업률은 3.6%로 전달과 같았다. 연령 계층별로 20대는 신규 대학졸업자의 취업증가로 실업자가 1만명이, 40대는비경제활동 인구로 많이 전환돼 1만9천명이 각각 줄었다. 반면 10대와 50대는 대학 재학생 등의 구직활동이 늘어나 실업자가 4천명과 1천명이 각각 늘었다. 취업자는 2천174만8천명으로 전달보다는 3만1천명(0.1%)이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에서 1만1천명이 증가했으나 제조업에서는 1만6천명이 감소했다. 경제활동 참가율은 61.7%로 전달보다 0.2%포인트 떨어졌다. 일할 능력이 있어도 일할 의사가 없거나 아예 일할 능력이 없는 사람을 가리키는 비경제활동 인구는 1천397만3천명으로 9만9천명이나 늘어났다. 비경제활동 인구중 취업의사와 능력은 있으나 노동시장의 이유로 일자리를 구하지 않은 사람 가운데 지난 1년 안에 구직경험이 있었던 사람(구직 단념자)은 11만8천명으로 7천명(6.3%)이 증가했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실업자와 실업률은 79만7천명, 3.5%로 2만1천명, 0.1%포인트가 각각 감소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