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의 이번 파업은 국가 경제를 더욱 난국에 빠뜨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특히 지난달 12일의 연대파업과 관련해 내려진 지도부의 검거령 해제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나서는 것은 법치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일탈행위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단병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4일 은신중인 명동성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대통령 선거 등을 앞두고 정치적인 목적으로 노동계를 탄압하고 있다"며 5일 총파업을 강행할 것임을 재확인했다. 하지만 명분도 시기적 정당성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벌이는 총파업은 '파업 피로감'만 불러일으켜 국민 지지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실제 이번 파업은 노동현장에서조차 외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단적인 예로 민주노총이 '기대'를 걸었던 현대자동차의 경우 노조 집행부 등 7백여명만 '4시간 파업'하는 것으로 결정났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 이후 지역별 총회 등을 잇따라 열어 2차 연대파업까지 이끈다는 복안이다. 김도경 기자 infofe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