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영자총협회는 14일 대한항공의 노사협상 타결에 대해 "사실상 조종사 노조의 요구를 모두 받아들인 것인 만큼 좋지 않은 선례로 남게 될 것"이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경총 관계자는 "파업과 관련된 고소.고발 취하에 합의한 것은 '불법파업도 성공하면 합법'이라는 일부 주장을 뒷받침해준 꼴"이라며 "노사관계의 기본질서를 흔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외국인 조종사의 인력을 감축키로 하고 노사 동수의 운항규정심의위 구성에 합의한 것도 사용자 고유의 인사권과 경영권을 침해하는 내용인데다 시대 흐름에도 역행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준영기자 prince@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