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자원부는 1백64개 전기.전자제품의 국가표준(KS)을 국제표준인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체계로 개편키로 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산자부는 이를 위해 TV 에어컨 전자레인지 비디오 선풍기 등 40개 규격을 오는 9월말까지 개정하고 내년 12월까지 나머지 규격도 국제표준에 맞춰 개편키로 했다. 산자부는 미국 유럽연합(EU) 등 선진국들이 최근 국제표준을 새로운 '기술 무역장벽'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많아 KS 규격을 국제표준으로 개편하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