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일본은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양국간 경제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12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외교소식통을 인용, 미ㆍ일 두 나라는 FTA 논의를 위해 오는 9월쯤 새로운 기본틀에 대한 제반사항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양국간 합의가 이뤄질 경우 이는 세계 1,2위의 경제대국간 자유무역협정이 되는만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유럽연합(EU)을 능가하는 세계 최대 자유무역지대가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통신은 또 일본과 미국정부 관리들이 이미 FTA 세부사항 논의를 위해 실무수준의 협상을 개시했다고 보도했다. 또 오는 30일 미국 메릴랜드주 캠프 데이비드의 미 대통령 별장에서 열릴 조지W. 부시 대통령-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간 미ㆍ일 정상회담에서도 FTA를 위한 회담이 공식 시작돼 투자촉진, 서비스분야의 자유무역, 지적 재산권, 전자상거래 보호법제정 등이 거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미ㆍ일 두 나라가 협정에 도달하기위해서는 일본 농업분야 및 미국 철강산업의 구조개혁 등에 관한 문제들이 먼저 해결돼야한다고 이 통신은 지적했다. 한편 일본은 올 연말까지 싱가포르와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기로 하고 협상을 벌이고 있는데 싱가포르와의 협상은 일본과의 첫 자유무역협정이 된 전망이다. (도쿄 AFP=연합뉴스) yykim@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