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권을 쥐고 있는 세계박람회사무국(BIE) 제129차 정기총회가 6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국제철도회관에서 열렸다. 질 노게스(Gilles Noghes) BIE 의장과 88개 회원국 대표 등 총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총회는 ▲2003년 파리박람회 조사결과 보고에 대한 승인 ▲예산위원회 의제토론 ▲2005년 일본 아이찌 박람회 준비상황 보고 ▲2010년 박람회 유치 신청국의 입장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회의는 2010년 세계박람회 유치 희망국중 일부 국가가 지난 달 초 유치신청서를 BIE 사무국에 공식 접수한 후 처음 열린 총회인 만큼 우리나라와 중국, 러시아, 아르헨티나, 멕시코 등은 박람회 유치를 위해 공식.비공식 채널을 총동원해회원국들의 표심잡기에 열을 올렸다. 세계박람회 유치 후보국 중 가장 먼저 유치신청서를 제출한 우리나라는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도약하고 있는 한국에서 세계박람회가 열릴 경우 선진국과 개도국, 후진국이 모두 공감할 수 있으며 한반도의 안정 및 세계 평화에도 공헌할 것이라는 점을 집중 부각시켰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이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금년 또는 내년중 전남 여수에서 출발한 기차가 북한의 평양과 중국, 러시아를 거쳐 이곳 파리까지 오게 된다"면서 "세계박람회 한국개최는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는 물론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정부대표로 참석한 정우택(鄭宇澤) 해양수산부 장관도 대표연설을 통해 우리 정부의 유치 의지와 준비상황을 상세히 설명한 뒤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의 현장, 한반도에서 인류평화와 화합을 도모하는 세계박람회가 개최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피력했다. 정몽구(鄭夢九) 세계박람회 유치위 민간위원장과 허경만(許京萬) 전남도지사 등도 총회 석상에서 회원국 대표들과의 개별접촉을 통해 세계 박람회 한국 유치에 대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에 앞서 한국대표단은 총회 전날인 5일 오후 파리 시내 힐튼호텔에서 BIE 회원국 정부대표 등 300여명을 초청, 우리나라의 세계박람회 개최 신청을 축하하는 기념 리셉션을 개최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리셉션에 참석한 중국 대표단에게 선의의 경쟁을 펼칠 것을 공식 제안, 긍정적인 답변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기념 리셉션과는 별도로 정 위원장은 같은 날 노게스 BIE 의장과 비센테 곤살레스 로세르탈레스(Vincente Gonzales Loscertales) BIE 사무총장을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가졌으며, 정 장관은 도널드 존스턴(Donald Johnston)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우리나라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세계박람회는 생산유발효과 16조원, 연 관람객 3천만명이 참가하는 세계최대의 축제로, 5년마다 한번씩 열리고 있으며 오는 2005년에는 일본 아이찌에서 열린다. 2010년 개최지는 내년 12월 BIE 총회에서 88개 회원국의 비밀투표에 의해 결정될 예정이다. (파리=연합뉴스) 심인성기자 sim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