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 개발을 위한 기업들의 연구여건이 여전히 체계적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산업기술진흥협회가 대기업 1백20개, 중소기업 3백41개, 벤처기업 3백4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절반 이상은 기술개발연구소를 운영한 기간이 5년미만이라고 대답했다.

특히 연구소 운영 경력이 2년 미만인 기업이 2백44개사로 전체의 30.3%나 됐다.

신기술 개발 경쟁에 뛰어들 수 있는 연구인력 확보는 물론 기초 연구자료조차 갖추지 못한 곳이 많다는 얘기다.

또 R&D 투자비가 5억원 이하인 기업이 4백74곳으로 전체 응답업체의 58.8%나 됐다.

1억원 미만으로 대답한 기업도 72개(8.9%)나 됐다.

연구원 수에서도 전체 기업의 78.1%(6백29개사)가 20명 미만이라고 답해 대부분 기술연구소가 영세성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협회는 이와 관련, 기술집약적인 벤처기업들이 최근들어 R&D 투자를 크게 늘리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했지만 전반적인 R&D 여건을 제대로 갖춘 기업이 그만큼 적다는 의미로도 풀이할 수 있다.

이와함께 R&D 투자와 관련, 기업들이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연구인력 및 자금확보 문제인 것으로 드러나 정부의 획기적인 지원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기업의 56.8%가 인력확보 및 양성 등의 문제를 정상적인 R&D 활동을 가로막는 주요인으로 꼽았다.

이어 자금문제(35.5%)와 개발된 기술의 사업화 및 기술이전문제(26.7%)를 애로사항으로 들었다.

산자부 관계자는 "R&D 투자에 대한 정부와 기업의 인식이 개선되고는 있지만 아직 선진국과 비교할 때 크게 부족한게 사실"이라며 "새로운 기술력 확보는 향후 1백년간의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중요한 문제로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