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국의 지하경제 규모가 59조원인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국내총생산(GDP)의 11.3%선으로 스위스 미국 등에 비하면 높은 수준이나 일본 영국 캐나다 등과 비슷한 수준이다.

LG경제연구원은 한국의 지하경제규모에 대한 분석에서 현금수요함수를 이용해 지난 70년 이후 30년간 지하경제규모를 추정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19일 발표했다.

연구원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 70년대 사채시장,자영업자의 허위소득신고 등으로 구성된 지하경제비중은 평균 27.7% 수준이었으며 지난 80년대에는 18.3%, 90년대에는 평균 15%선으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여 왔다.

90년대 들어 한국의 지하경제규모가 급격히 축소된 것은 93년 금융실명제 실시와 지난 97년말 외환위기 이후 진행된 사회경제의 투명성제고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방실 기자 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