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회사가 하나은행 퇴직 임원들의 보금자리가 되고 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윤병철 우리금융지주회사 회장은 최근 손태호 전 하나은행 상무를 비서실장으로 뽑았다.

또 전영돈 전 하나은행 상무도 지난주에 지주회사의 자회사인 하나로종금 상무로 앉혔다.

지난 3월 하나은행 주총 때 임원자리에서 물러난 이 두 사람은 하나은행 전신인 한국투자금융 시절부터 윤 회장과 손발을 맞춰온 경력이 있다.

이에 앞서 김영덕 하나은행 본부장도 지주회사 자회사인 경남은행 감사로 옮겨갔다.

윤 회장을 포함해 우리금융지주회사 및 자회사의 임원급에 하나은행 출신 4명이 포진한 셈이다.

금융계에서는 이에 대해 하나은행 회장을 역임했던 윤 회장이 하나은행 출신을 받아들여 친정체제 구축을 강화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곱지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이에 대해 우리금융 관계자는 "윤 회장이 함께 일하기 편한 사람을 끌어들인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