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라일아시아 김병주(39) 회장은 30일 한미은행장 교체 방침과 관련, "지금 당장은 충격이 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바람직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칼라일이 대주주가 된 이후 첫 이사회는 서너 시간이나 난상토론을 벌였으나 2001년 사업계획도 통과시키지 못했다"며 "그만큼 이사회 의장 역할이 중요해 의장과 행장을 한 사람이 맡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했으며 신 행장도 이에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특히 "전략적인 차원에서 합병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대상은 규모보다는 질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