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은 30일 "기업들이 과거의 분식회계를 이유로 금융거래 등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그러나 지금까지의 분식회계에 대한 일괄적인 사면조치는 국민들의 법감정 등을 감안,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한국경제신문 주최로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경 밀레니엄 포럼'' 초청연사로 참석, "분식회계를 근절할 유인책을 마련중"이라며 이같은 대책을 밝혔다.

그는 "과거에 이루어졌던 분식회계를 이유로 감사보고서를 특별감리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와 관련, "기업의 과거 분식회계가 지금의 재무제표에 반영됐다고 해서 대출금 회수, 신용등급 하락과 같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분식회계를 근절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관계부처와 협의중이며 금명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책에는 분식회계 사실을 알고도 이를 묵인한 회계법인에 대해 무거운 과징금(20억원)을 부과하는 등 강화된 제재조치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