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휴가를 60일에서 90일로 늘리고 육아휴직중에도 월 25만원 수준의 소득을 보전해 주는 등 여성의 고용여건 향상을 위한 방안이 추진된다.

또한 1년미만 단기계약 근로자도 1인당 5백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게 된다.

김호진 노동부장관은 2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01년 주요업무추진계획''을 김대중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고용안정과 상생의 노사관계 구축을 올해 노동정책의 기본목표로 삼았다"며 "종합실업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실업률을 연평균 3.7%(83만명)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보고했다.

노동부는 올해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부당해고 법정수당 미지급 등 부당노동행위를 집중 점검하고 실직자의 신속한 재취업 지원을 위해 다양한 전직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공공직업훈련기관의 신기술분야 비율을 지난해 13.5%에서 20%로 높이고 30종의 국자자격 종목을 신설키로 했다.

홍성원 기자 anim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