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주택은행의 합병추진위원회는 26일 서울 여의도 대우증권빌딩 7층에 사무실을 얻어 입주했다.

이에따라 합추위는 본격적인 합병 작업에 돌입하게 됐다.

합추위는 이달말께 개소식을 가질 계획이다.

또 국민과 주택은행의 합병 실무단도 팀별 체제를 갖추고 국민은행의 경우 여의도본점 서관 3층, 주택은행은 본점 4층 강당에 각각 사무실을 꾸미고 본격적인 실무작업에 들어갔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