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주택은행 두 노조의 파업으로 금융시스템이 마비되는 최악의 상황이 빚어졌다.

특히 두 은행의 외환거래업무가 전면 마비돼 연말 수출입자금을 결제해야 하는 거래업체들은 연쇄부도의 위기에 몰렸다.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은 26일 정상가동되는 거점점포를 각각 35개, 84개 운영했다고 발표했지만 인력부족으로 단순 입출금 업무마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이날 하루종일 고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특히 국민은행과 거래하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은 수출입자금 및 어음, 수표 결제를 못해 연말을 앞두고 심각한 자금난을 겪고 있다.

한빛.신한.기업은행을 통해 이들 두 은행의 예금을 대지급하겠다는 정부의 대책도 관련 프로그램 개발이 안돼 시행하지 못했다.

금융감독원은 예금지급과 관련, 3개 대지급은행에서 국민.주택은행의 텔레뱅킹 계좌개설을 대행하는 등의 3가지 추가대책을 제시했다.

금감원은 또 국민.주택은행과 거래하는 기업에 대해 파업종료시까지 여신 만기연장은 물론 부도도 유예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엿새째 농성중인 국민.주택 두 은행 노조원을 해산시키기 위해 금명간 경찰을 농성장소인 국민은행 일산연수원에 투입할 방침이다.

노조는 그러나 강제해산될 경우 제3의 장소에 집결하거나 분회별로 파업을 진행키로 해 조기 영업정상화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