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6일 국민.주택은행 노조의 파업사태에 대해 금융대란이 우려된다며 극한투쟁의 자제를 당부할 뿐 사태해결을 위한 구체적 대안마련에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민주당은 은행합병의 원칙만 강조했고 한나라당은 정책혼선을 야기시킨 책임자의 문책을 제기하는 등 기존 입장만 되풀이 했다.

<>민주당=은행 구조조정이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하며 대형은행의 합병도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했다.

이명식 부대변인은 이날 "연말 자금수요가 집중되는 시점에서 파업이 이뤄져 국민경제에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국민.주택은행 모두 급격한 인원감축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노조가 지나치게 반발하는 것은 자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김중권 대표 주재로 당 4역회의를 열어 "민생현장에는 반드시 여당이 있다"며 앞으로 민생.현장 정치를 펴나갈 것을 다짐했으나 당면 현안인 국민.주택은행 파업사태에 대해선 일절 논의하지 않았다.

김영환 대변인은 파업대책을 묻는 보도진의 질문에 "우리 당의 입장은 은행의 합병선언 직후인 23일 밝힌 것과 변함이 없다"면서 더이상의 언급을 회피했다.

이에 앞서 김 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 "국민.주택 은행장이 합병을 공식 선언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뼈를 깍는 아픔을 참고 환부를 도려내야 하며 정부는 원칙을 지키면서 노동자의 피해를 최소화하라"고 촉구했다.

<>한나라당=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총재단 회의후 논평을 통해 "연말에 결제가 몰려있어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엄청난 ''금융대란''이 예고된다"며 "김대중 대통령의 ''연내 마무리''발언에 무슨 군사작전 펴듯이 꿰맞춰 밀어붙인 책임자를 문책해야 한다"고 ''문책론''을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이어 "정부가 우량은행 합병은 ''노사''자율에 맡긴다고 했고,은행권 ''감자''도 없다고 했는데 이를 뒤집어 ''의료대란''에 버금가는 혼란이 예상되고 있다"며 "이제는 ''경제를 책임지겠다''고 발언한 김대중 대통령이 결사항전의 파업이 되지 않도록 직접 나서야 할 때이다"고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또 "정부가 노조관계자에 대한 체포명령을 철회하거나 유보해야 한다"고 주문한뒤,"파업의 아픔은 알지만 국가경제를 담보로 한 ''너죽고 나죽자''식의 극한 투쟁을 국민이 찬성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며 노조측의 자제를 당부했다.

<>자민련=유운영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주택은행 파업이 금융대란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부와 노조 양측은 대승적인 차원에서 국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금융대란을 막기위한 대타협을 이끌어내야 할 것"이라며 정부와 노조측의 타협을 주문했다.

김형배.김남국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