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지역내 총생산(GRDP) 규모가 가장 큰 곳은 울산,가장 작은 곳은 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로 경제력이 집중되는 현상은 다소 완화됐으나 경기지역의 비중이 확대돼 수도권 경제력 집중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99년도 16개 시도별 지역내 총생산''에 따르면 지역내 총생산 합계는 경상가격 기준 4백65조4천3백97억원으로 98년에 비해 9.6% 증가했다.

지역내 총생산은 각 시도내의 경제활동으로 얼마만큼의 부가가치(생산액)를 냈느냐를 보여주는 지표로 계산방식이 달라 전국 합계와 국내총생산(GDP)과는 다소 차이가 난다.

지역내 총생산액중 수도권의 비중은 46.2%로 98년보다 0.2%포인트 감소했다.

이중 서울과 인천은 각각 21.5%와 4.4%로 전년에 비해 0.8%포인트와 0.2%포인트 축소됐다.

그러나 경기는 정보통신산업과 자동차 등 제조업의 생산증가로 0.8%포인트 확대됐다.

지역내 총생산을 인구수로 나눈 1인당 지역내 총생산은 평균 1천35만1천원으로 98년에 비해 8.7% 늘었다.

1인당 지역내 총생산은 울산이 2천2백13만4천원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 1천1백82만8천원,충북 1천1백73만3천원의 순이었다.

반면 대구가 6백32만3천원으로 가장 적었고 광주 7백55만7천원,대전 7백59만2천원 등도 낮게 나타났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