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발표한 ''회사채발행 원활화방안''이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시중 자금중 일부가 회사채 매입에 나서고 회사채 금리가 다소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내년 회사채 만기물량은 65조원.

이중 신용등급이 A인 우량기업과 법정관리 화의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기업 발행분을 제외한 25조원 정도가 내년 자금시장을 공황으로 몰아넣을 태풍으로 여겨졌다.

김종배 산업은행 종합기획부장은 "만기 회사채에 대한 신용보강과 신속한 인수를 주요 내용으로 한 이번 조치로 회사채 시장이 심리적인 안정을 되찾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은 관계자는 "시중 유동성중 일부가 회사채 시장으로 이동해 회사채 금리가 다소 낮아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시중 유동성이 분산되면서 지표금리인 국고채 금리엔 상승압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 결과 그동안 벌어졌던 국고채와 회사채간 금리격차도 다소 줄어들 것이라는게 그의 견해다.

26일 현재 회사채 금리는 3년만기 비우량(BBB-) 기준으로 연 11.80%, 국고채 금리는 3년만기 기준 연 6.75%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회사채 시장에 대한 불신이 해소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정부 대책이 내년중 만기 도래하는 회사채를 강제적으로 소화시켜 기업 연쇄부도를 막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을 뿐 기업 자체의 신용위험을 줄이고 시장의 큰손인 투신사의 매수여력을 늘려 회사채 유통시장을 살리는 길과는 거리가 멀다는 분석이다.

유병연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