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고(동아상호신용금고)의 영업정지 이후 어렵사리 버텨 오던 오렌지신용금고가 영업정지를 신청함으로써 금고업계는 또한번 타격을 입게 됐다.

또 정부가 지난 12일 내놓은 신용금고 지원책의 실효성에 대해서도 다시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 실질적인 지원책이 없다 =오렌지신용금고는 정부의 지원책 발표로 회생의 희망을 걸었으나 신속한 지원이 뒤따르지 않자 예금부분보장제가 시행되기 전에 스스로 영업정지를 신청하고 말았다.

오렌지신용금고는 후순위채를 발행해 예금보험공사가 인수하길 원했지만 뜻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예보 관계자는 "후순위채 매입까지는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하므로 단기간에 실행에 옮겨지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은행권을 통한 차입도 여의치 않았다.

정부는 최근 신용금고연합회의 차입금 한도를 1천8백억원에서 6천8백억원으로 늘려줬다.

그러나 은행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 실제 신용금고연합회로 들어온 자금은 1천억원에도 못미친 것으로 집계됐다.


◆ 신용금고 업계의 향방 =내년부터는 예금부분보장제 시행으로 1인당 5천만원까지만 보장받을 수 있어 은행 등에 비해 공신력이 취약한 신용금고는 절대적으로 불리한 입장이다.

부산 대구 등 지역별로 중소 신용금고들이 통합해 덩치를 키우고 있지만 거래자들의 신뢰를 얼마나 얻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업계 관계자는 "우량한 신용금고가 일시적인 유동성위기를 겪을 때 실제로 자금지원을 원활하게 받을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며 "저축은행으로의 명칭변경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 예금자는 어떻게 되나 =오렌지신용금고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자산.부채 실사가 빨리 마무리되고 제3자매각이 성사되면 영업정지 기간에라도 예금을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오렌지신용금고는 규모가 큰 데다 과거 국민상호신용금고의 부실이 많아 자본잠식 상태여서 매각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따라서 청산을 거쳐 퇴출될 가능성이 높다.

청산되더라도 2천만원 이하는 원리금 전액, 그 이상은 원금 전부가 보장된다.

1998년 8월1일 이전 가입자는 금액에 관계없이 원리금 모두를 받을 수 있다.

박해영 기자 bon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