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는 세계적인 대기업 최고경영자를 비롯한 각계 지도자급 인사들을 초청, 한국경제와 기업의 앞날에 대한 자문회의를 12,13일 이틀간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한다.

전경련이 외환위기 이후 두번째 개최하는 이번 자문단회의에는 피터 서덜랜드 골드만삭스 인터내셔널 회장 겸 BP 아모코 회장, 퍼시 바네빅 인베스터AB 회장, 오노 루딩 시티은행 부회장, 마틴 펠드스타인 하버드대 교수, 모리스 스트롱 유엔(국제연합) 사무총장 고문,오토 람스도르프 전 독일 경제부장관, 테오 좀머 독일 디 자이트 편집인이 참석한다.

또 천위안 중국국가개발은행 총재, 사토 미쓰오 일본 제일생명연구소 특별고문, 미야자키 이사무 다이와경제연구소 특별고문, 인도 소프트웨어산업의 대부인 파키르 찬드 콜리 등도 참가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금융위기 이후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경제의 장래에 대한 진단, 신경제시대 기업경영의 새로운 전개방향, 지속가능한 성장, 한반도 긴장완화 등 범세계적인 이슈와 한국및 동아시아의 당면과제에 대한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회의에 앞서 11일 저녁 서울 신라호텔에서 국제자문인사들과 신국환 산업자원부 장관, 주한 외교사절, 김승연 한화 회장을 비롯한 전경련 회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각중 전경련회장 주재로 환영리셉션이 열렸다.

12일 저녁에는 이한동 국무총리 주최의 국제자문단 환영만찬이 예정돼 있다.

정구학 기자 c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