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은 자금공급액을 8조원, 보증지원액을 3조2천억원으로 하는 2001년 업무계획을 11일 확정했다.

수은은 내년 자금공급중 7조7천5백억원을 자본재 수출거래와 프로젝트 파이낸스 등에 집중 배정, 경상수지 흑자기조 유지를 위한 수출지원에 최우선 순위를 부여했다.

이밖에 해외투자자금 1천억원, 대외경협자금 5백억원, 수입자금 1천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3조2천억원을 채무보증 선수금환급보증 등 보증지원에 활용, 국내기업의 수주를 돕기로 했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