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이 지난 5일 실적이 나쁜 공기업 사장을 퇴출시키겠다며 공기업의 개혁을 강도 높게 촉구함에 따라 공기업 경영진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공공분야 개혁이 기업 및 금융개혁 등 다른 분야에 비해 뒤처져 있다는 비판이 많은 가운데 정부가 다시금 ''공기업 사장 해임카드''를 들이민 만큼 본보기로 한 두개의 공기업 사장을 해임시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기 때문이다.

특히 기획예산처가 지난 6월 처음으로 발표한 정부투자기관 사장 및 해당기관에 대한 평가에서 상대적으로 경영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드러난 한국관광공사 대한주택공사 농수산물유통공사 등에서는 긴장하는 분위기가 역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시민단체 등으로 점검평가단을 구성, 내년 1월 중순까지 개혁실적 평가작업을 마친다는 계획이어서 이들을 더욱 긴장시키고 있다.

몇몇 공기업에서는 직원들의 근무기강을 다잡으려는 움직임도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한 정부투자기관의 임원은 "경영실적이 부진한 공기업 사장을 해임시킨다는 얘기가 처음 나온 것은 아니지만 이번의 경우 상황이 좀 다른 것 같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최근 공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노조와의 이면계약 의혹이 연이어 제기되고 부진한 공기업 개혁작업이 민간분야 개혁의 성과를 가린다는 비판이 많아 시범적으로 경영진 교체가 있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반면 정부가 독한 마음을 먹지 않는 한 해임건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도 많다.

상당수 공기업의 경영진이 청와대와 협의를 거쳐 선임되고 있는 현실에서 법이나 조항에 따라 곧이 곧대로 해임을 건의하기엔 부담이 따를 것이기 때문이다.

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