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들이 예금금리를 인하하고 있다.

이는 최근 국고채 금리가 7%대 밑으로 떨어지는 등 은행들의 자금운용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은행은 오는 11일부터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등 예금금리를 0.2∼0.8%포인트 인하한다고 6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1년짜리 정기예금 고시금리는 현행 7.0%에서 6.8%로 0.2%포인트 내려간다.

주택청약예금과 2년 이상 정기예금 금리도 현재보다 0.2%포인트 인하돼 각각 7.3%가 적용된다.

3년제 정기적금 금리는 현행 8.0%에서 7.7%로 내려간다.

3년과 5년짜리 근로자우대저축 금리는 현행 8.5%와 9%에서 8.2%와 8.5%로 떨어진다.

3년만기 국민암보험부금 금리는 0.8%포인트 인하된 7.7%가 적용된다.

농협중앙회도 7일부터 1년제 ''큰만족실세예금''의 고시금리를 7.2%에서 7.1%로, 3개월 고시금리를 5.3%에서 5.1%로 각각 0.1%포인트와 0.2%포인트 인하한다.

하나은행의 경우도 7일부터 1개월 정기예금 고시금리를 5.3%로 0.2%포인트 인하한다.

3개월짜리는 0.1%포인트 내린 6.2%를 적용한다.

그러나 1년제 정기예금 등 나머지 예금상품 금리는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서울은행도 지난 4일 1년만기 정기예금 고시금리를 7.3%로 0.2%포인트 내린 바 있다.

이와 관련, 주택은행 관계자는 "시장 실세 금리가 하향 추세를 계속하면 예금 금리를 인하한다는 방침 하에 시장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말해 예금금리 인하는 다른 시중은행으로도 확산될 전망이다.

박민하.이상열 기자 haha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