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교보생명 등 생명보험회사의 상장(기업공개)이 무기한 연기됐다.

1년6개월을 끌어온 생보 상장 논의가 원점으로 돌아감에 따라 이건희 삼성 회장으로부터 받은 삼성생명 주식 3백50만주를 팔아 삼성자동차 빚 2조4천5백억원을 연내에 회수하려던 채권단의 계획에도 심각한 차질을 빚게 됐다.

금융감독원 김기홍 부원장보는 6일 "상장이익 배분을 둘러싼 보험사와 계약자 간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데다 주식시장 침체로 상장안 결정을 유보했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계약자를 대변하는 시민단체는 상장차익중 생보사 발전에 계약자가 기여한 몫을 공익사업 출연, 주식배분 등의 형태로 환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생보사들은 주주 부담으로 공익사업 출연 등을 요구할 경우 상장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고 맞서 왔다.

오형규 기자 o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