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6일 지급불능 상태에 빠진 경기도 수원시 수원상호신용금고에 대해 이날부터 내년 6월5일까지 6개월 영업정지 조치를 내렸다고 발표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감원이 지난 5일 오전 수원금고에 대한 종합검사에 착수하면서부터 고객들의 예금인출 요구가 몰려 지급불능 상태에 빠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