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가 5천억원 규모의 출자금 증액을 추진하고 있다.

농협중앙회는 20일 정부가 중앙회에 5천억원을 우선출자해 주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공적자금 추가조성안이 국회동의를 얻는대로 정부가 농협중앙회에 공적자금 5천억원을 우선출자해 준다는 방침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농협중앙회는 이와 별도로 중앙회 직원들이 우선출자(주식회사의 우리사주 형태)할 수 있도록 허용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농협중앙회는 1만5천명에 이르는 직원들 개인당 10만원 정도를 출자토록 해 자기자본을 더 늘릴 계획이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