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국회 파행으로 공적자금 추가조성이 늦어질 경우에 대비해 우선 예금보험공사가 빚을 내 사용하는 등의 비상대책을 마련중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대중 대통령 주재로 6개 경제부처장관들이 참석하는 합동보고회를 갖고 공적자금 사용계획 등을 포함한 경제현안을 논의키로 했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20일 "공적자금을 빨리 넣어주지 않으면 큰 문제가 생기는 금융회사들이 많이 있다"면서 "현재 ''최우선 투입대상''을 선정하고 있으며 이들에 대해서는 예금보험공사가 은행자금을 차입해서라도 제때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