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공기업과 금융기관, 정부산하단체 등 1백40개 공공기관에 대한 경영평가가 본격 시작됐다.

이번 평가작업에는 20개 시민단체 대표들이 대거 참석하게 되며 경영혁신 실적이 미흡한 것으로 판정될 경우 해당기관에 대한 개선조치 요구에다 주무 정부부처의 예산도 삭감된다.

기획예산처는 2일 ''공기업 등 경영점검평가단'' 첫 회의를 열고 평가대상 기관 1백40개를 최종 확정했다.

대상기관에는 한전 도로공사 주택공사 등 정부투자기관 30개사는 물론 최근 물의를 일으킨 금융감독원을 비롯 한국은행 산업.국민.서울.주택.중소기업.수출입.외환은행과 자산관리공사 예금보험공사 기술신용보증기금 등 주요 금융기관들도 모두 포함돼 평가결과가 주목된다.

이들에 대해 한국시민단체협의회 행정개혁시민연합 서울YMCA 등 시민단체의 대표 20명, 김일섭 한국회계연구원장(단장) 등 민간전문가 10명 등이 수치로 된 성적표를 내게 된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