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손을 합장하는 심정으로 개혁을 해나가야 한다"

"막중한 시기에 나라 일을 맡고 있다"

김대중 대통령이 3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와 4대부문 개혁추진 보고회의에서 "국내외 시장의 신뢰를 얻기 위해선 개혁이 불가피하다"면서 한 말이다.

김 대통령은 참석한 국무위원들에게 "여러분을 믿고 일(개혁)을 시작했다"면서 "재경장관을 중심으로 팀워크를 이뤄 소신과 책임감을 갖고 일을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김 대통령이 4시간에 걸친 국무회의와 개혁보고회의에서 강조한 키워드는 ''시장의 신뢰회복''이었다.

개혁은 국내외 시장의 신뢰를 얻기 위해 필요하다는게 김 대통령의 일관된 논리였다.

강조한 점은 크게 세가지다.

첫째 재경부장관과 금감위원장이 중심이 돼 개혁을 추진하고 둘째 퇴출기업 선정작업 등의 구조조정 작업을 진행할 때 원칙대로 처리하며 셋째 금융구조조정은 반드시 기한내에 완수한다는 것이다.

김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 확실한 원칙 속에서 소신을 갖고 공정 투명하며 신속하게 업무를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또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정부가 직접 나서라"라고 독려했다.

그 어느때보다 강경한 어조로 개혁의 지속적인 추진을 촉구했다.

김 대통령은 개혁의 칼자루를 쥐고 있는 금감원 직원의 재테크에 대해 "금감원 직원의 불법 탈법적 행위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부정요소를 과감히 척결해 ''클린 금감원''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금융개혁은 ''클린 뱅크''를 만들어 국가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절체절명의 과제"라면서 "금감원이 명예회복 차원에서라도 금융개혁을 철저하고 과감하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금감원이 국민의 신뢰를 받기 위해서 △필요한 규제를 줄이고 △업무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집행하며 △모든 업무를 정상적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김 대통령의 지시는 ''정현준 이경자 의혹 사건''으로 금감원의 권위가 땅에 떨어졌지만 연내로 예정된 금융.기업 개혁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금감원을 중심으로 개혁이 이뤄질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김 대통령의 이같은 개혁 강공 드라이브는 지난 30일 동아건설의 퇴출결정과 현대건설의 1차 부도 등을 통해 구체화되고 있다.

일각에서 ''빅3''의 구조조정 작업이 지지부진함을 들어 이번 2차 구조조정이 ''용두사미''로 끝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